1827년 박종길이 문과 병과(丙科) 제1인으로 합격하고 받은 홍패.

합격 당시 그의 전직이 6품직인 신령현감인 것으로 보아 이미 음직으로 출사했음을 알 수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