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845년 박승수가 문과 병과 제3인으로 합격하고 받은 홍패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