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승수가 별시문과에서 작성하여 제출한 시권.

시제는 언필칭요순(言必稱堯舜)이란 제하의 부(賦)였다.
박승수는 이 시험에서 병과 제3인으로 합격하였다.